"충격! 올 시즌 가장 엽기적 이적설 떴다"…맨유가 버리는 최악 FW, 토트넘이 모셔온다? 토트넘 선배 '일침', "정말 충격적이고 나쁜 FW"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충격적인 이적설이다. 올 시즌 가장 '엽기적인 이적설'이 아닐 수 없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최악의 공격수를 영입하려 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앙토니 마르시알 이적설이다. 

마르시알은 2015년 AS모나코에서 맨유로 이적했다. 이적 초반, 중반까지는 무난한 활약을 했지만 2020년부터 급격한 하락세를 탔다. 흐름은 올 시즌에도 이어졌다. 그는 리그 13경기에 출전해 1골이 전부다. 게다가 유리몸으로 위용을 떨쳤다. 잦은 부상과 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그의 주급은 25만 파운드(4억 2600만원)로 EPL 상위권이다. 그는 맨유 역사상 '최악의 공격수'로 꼽히고 있다. 맨유 팬들의 분노의 대상 1순위다. 

마르시알은 올 시즌을 끝으로 맨유와 계약이 종료된다. 당연히 맨유는 재계약할 생각이 없다. 방출 1순위 공격수가 확정적이다. 마르시알이 맨유를 떠나면 토트넘에 그를 데려온다는 것이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의지라고 한다. 토트넘이 티모 베르너에 이어 실패자 영입 전문 팀으로 거듭나고자 하는 것이다. 

이탈리아의 'Tuttosport'는 "마르시알은 부진과 부상이 겹치면서, 올 시즌이 끝나면 FA로 맨유를 떠날 가능성이 크다. 마르시알은 오는 여름 EPL에서 생명줄을 연장할 수 있다. 토트넘이 마르시알을 눈여겨보고 있다. 포스테코글루가 마르시알을 지명수배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영국의 'Tbrfootball'은 황당함을 금치 못했다. 이 매체는 "토트넘이 마르시알 영입에 관심이 있다는 엽기적인 이적설이 나왔다. 충격적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시각각 억측을 쏟아내기 시작하는 때가 있다. 지금이 바로 그때다. 절대 현실화되지 않는 이적설이 있다. 팬들 역시 처음부터 그 이적설이 현실로 일어날 가능성이 없다는 것을 바로 알 수 있다. 토트넘의 마르시알 이적설이 바로 그렇다. 마르시알은 오는 여름 확실히 맨유를 떠날 것이다. 그렇지만 토트넘이 그를 영입한다는 건 믿을 수 없는 일이다. 축구에는 어떤 일도 일어날 수 있지만, 이런 일은 절대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러면서 2005년부터 2011년까지 토트넘에서 활약한 선배 제이미 오하라의 발언을 실었다. 이 매체는 "오하라가 마르시알에 대해 언급한 내용을 보면 토트넘이 마르시알을 절대 영입하지 않을 거라는 것을 알려준다. 그가 이유를 완벽하게 설명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토트넘 선배 오하라는 마르시알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마르시알은 충격적이고, 정말 나쁜 경기력을 보인 선수다. 마르시알은 경기를 잘하든, 못하든 전혀 신경을 쓰지 않는 선수다. 이상한 태도를 가지고 있다. 팀의 분위기와 호흡을 상관하지 않는 것처럼 경기를 한다. 재능은 있지만 잘하는 선수는 아니다."

[앙토니 마르시알,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