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비정상회담' 장위안, 혐한 발언 논란…"한국인 조상 상당수가 중국인" [종합]

  • 0

방송인 장위안 / 마이데일리 사진DB
방송인 장위안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얻은 방송인 장위안이 '혐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4일 중국과 관련한 소식을 전하는 유튜브 채널 '쉬는시간'은 최근 장위안의 라이브 방송 내용을 전했다. 이 영상 속 장위안은 "곧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며 한국인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 묻겠다"고 밝혔다.

장위안은 "길거리 인터뷰도 할까 싶다. 길거리 인터뷰로 한국인들에게 묻고 싶다. 단오절, 공자, 한자, 중국적 요소들을 전부 한국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물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서 중국의 전통 의상을 입고 싶다. 명나라, 송나라 때의 황제옷을 입고 한국의 왕궁을 한번 돌아보는 거다. 마치 시찰을 나온 것 같은 느낌으로. 그렇게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를 가거나 고대 왕궁을 다니면서 중국의 남자복장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고 설명했다.

방송인 장위안 / 마이데일리 사진DB
방송인 장위안 / 마이데일리 사진DB

장위안은 그룹 아이브, 멤버 장원영의 국적과 관련해서도 이야기를 하던 중 "한국에 아무나 붙잡고 확인하면, 3~4세를 올라가면 그 조상 상당수가 중국인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최근 아이브의 '해야' 뮤직비디오가 만인갱(일제 집단 학살지)을 떠올리게 한다는 의혹을 언급하면서 이들이 해명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장위안은 "변명이라도 좋고 진심 어린 참회도 좋으니 들어보고 싶다. 그래야 중국역사의 상처에 소금을 뿌렸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한국인 네티즌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다른 나라의 문화와 전통을 존중할 줄 모르는 발언이다",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 "한국인 친구가 많은데 어떻게 저런 말을 할 수가 있나"라며 실망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한편 이와 관련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한국 문화가 전세계인들에게 주목을 받다 보니 중국인들의 열등감이 심해졌다"며 "이들의 비뚤어진 중화사상은 양국 관계만 악화시킬 뿐이니 자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