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그렇게 추태를 부렸나요?"…첼시 'PK 촌극' 주역 잭슨, 그 이유가 밝혀졌다! '이기심 끝판왕'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지난 16일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첼시와 에버턴의 맞대결. 첼시가 오랜만에 강호의 모습을 드러내며 6-0 대승을 거뒀다. 

하지만 첼시의 대승보다 더욱 이슈가 된 장면이 있었다. 바로 페널티킥 논란이다. 원팀의 모습을 깬 장면, 추태였다. 4-0으로 앞서던 후반 19분 콜 팔머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팔머가 직접 차기 위해 공을 들자, 노니 마두에케와 니콜라 잭슨이 달려들었다. 서로 자신이 차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결국 주장인 코너 갤러거가 정리했다. 첼시의 페널티킥 키커 팔머가 찼고, 성공했다. 

이 싸움은 팬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분노했다. 그는 "정말 부끄러운 일이다. 우리는 이런 식으로 행동해서는 안 된다. 난 이런 행동을 용납할 수 없다. 용납하는 건 이번이 마지막이다. 팀을 위한 생각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잭슨이 큰 분노를 표현하며 비난의 중심에 섰다. 잭슨은 이 경기에서 1골을 넣었음에도 더 욕심이 난 것이다. 도대체 잭슨은 왜 그랬을까. 그 이유가 밝혀졌다. 영국의 '텔레그라프'가 그 이유를 공개했다. 

잭슨은 올 시즌 첼시로 이적한 신입생. 그는 첼시 첫 시즌에 스스로 세운 목표가 있다. 올 시즌 리그 15골이다. 커리어 하이를 목표로 세웠던 것이다. 그의 리그 최다골은 지난 시즌 비야 레알에서 기록한 12골이다. 잭슨은 에버턴전 1골로 리그 10골에 도달했다. 목표에 근접하고 있다. 하지만 시즌이 종반으로 향하고 있다. 첼시에 남은 경기는 7경기. 거의 매 경기에서 1골은 넣어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때문에 팀이 크게 앞서던 상황이기에, 자신의 목표 달성을 위해 욕심을 냈던 것이다. 

'텔레그라프'는 "잭슨은 올 시즌 리그 15골을 목표로 세웠다. 그 목표를 달성하고 싶어 화를 냈다. 그는 지금까지 10골을 넣었고, 이제 몇 경기 남지 않은 상태에서 5골이 남았다"고 보도했다. 

결국 자신의 이기심을 드러낸 것이다. 자신의 개인 기록, 개인 목표 달성을 위해 팀을 저버린 것이다. 포체티노 감독의 말대로, 팀 스포츠에서는 용납할 수 없는 모습이다. 잭슨은 '이기심 끝판왕'으로 전락했다.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는 것보다, 더욱 큰 상처다. 자신의 목표를 달성했다고 하더라도, 박수받지 못할 것이 분명하다. 

[니콜라 잭슨.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