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 "탁재훈 실체? 얼마나 징징대는지…대본 갖다 주니 치우라고" [돌싱포맨]

  • 0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코미디언 김준현이 탁재훈의 투덜거림을 폭로했다.

23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각 분야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인 배우 임예진, 코미디언 김준현, 이상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이날 김준현은 "와이프가 꽂히면 다 보는 스타일이다. 요즘에 '돌싱포맨'에 꽂혀 있다. 다시 보기로 전부 다 봤고 재훈이 형한테 꽂힌 것 같다"며 아내가 '돌싱포맨' 열혈 시청자임을 전했다.

탁재훈이 "준현이랑 친한 것 아니까"라고 겸손히 말했지만 김준현은 "그냥 웃기다고 한다. 원래 재밌었는데 완전 '돌싱포맨'에서의 재훈이 형에게 완전히 꽂혔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를 들은 이상민은 "오늘 3시간 반이라는 전체적인 과정 속의 재훈이 형에 대해 (아내에게) 솔직하게 이야기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러자 김준현은 "나도 그걸 안다. '인생술집'할 때 얼마나 징징거리고 안 한다고 그러고 대본 갖다 주면 '아이, 이런 거 치워' 이랬다"면서도 "나도 다 안다. 하지만 나는 와이프의 즐거움과 행복을 깨기 싫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탁재훈은 "봐라. 나는 얘네들 먹여 살리느라 나는 사랑도 못하고 (애인이) 있어도 있다는 말 못 하고 결혼하고 싶어도 못하는 거 아니냐. 내가 안 하면 얘네들 다 고아되는 애들이다. 예능 고아되는 애들"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