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복수였나?"…딸의 '전 남친' 팀 박살내고 UCL 4강 올라선 아빠, 딸은 '열애설'로 화답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아빠의 복수였나? 딸의 전 남친이 뛰고 있는 팀을 박살낸 아빠가 있다. 바로 루이스 엔리케 파리 생제르맹(PSG) 감독이다. 

PSG는 1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에스타디 올림픽 류이스 콤파니스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바르셀로나와 경기에서 4-1 승리를 거뒀다.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지난 1차전 홈 경기에서 PSG는 2-3으로 패배했다. 2차전 시작도 좋지 않았다. 전반 12분 바르셀로나 하피냐에 선제골을 허용한 것. 하지만 이후 기적이 일어났다. PSG는 우스만 뎀벨레, 비티냐, 킬리안 음바페(2골)의 4골 폭죽이 터지며 경기를 뒤집었다. 2차전에서 4-1로 승리한 PSG는 1, 2차전 합산 스코어 6-4로 승리하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극적인 4강 진출. 공교롭게도 바르셀로나에는 엔리케 감독의 둘째 딸인 시라 마르티네즈의 전 남친이 있었다. 바르셀로나 공격수 페란 토레스다. 토레스는 이번 경기에서도 후반 교체 투입돼, 전 여친의 아버지를 상대했다. 

토레스와 마르티네즈는 공개 연애를 했다. 하지만 둘은 최근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마르티네즈의 열애설이 터졌고, 그 상대는 레알 소시에다드의 수비수 로벵 르 노르망이다. 

스페인의 'Socialite'는 "마르티네즈가 르 노르망과 교제 중이다. 스페인에서 두 사람이 껴안고 다정하게 지내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영국의 '더선'은 "마르티네즈의 전 남친은 토레스다. 지난해 5월 결별했다. 서로의 생활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제 마르티네즈는 전 남친의 대표팀 동료를 만난다. 토레스와 르 노르망은 스페인 대표팀 동료다. 르 노르망은 프랑스에서 태어났지만 2023년 스페인 국적을 취득했고, 스페인 대표팀에 발탁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르 노르망은 셀럽이기도 하고, 많은 열애설이 보도되기도 했다. 하지만 르 노르망의 사생활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그는 SNS에서도 축구 외에는 거의 글을 올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시라 마르티네즈와 페란 토레스. 사진 = 시라 마르티네즈 SNS]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