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해명 방송 후 구독자 3만 명 '증가'…강형욱 유튜브의 기현상ing [종합]

  • 0

사진 = 강형욱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 강형욱 유튜브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직장 내 괴롭힘 및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논란과 관련한 해명 영상을 게재한 후 그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증가했다.

24일 강형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약 55분 가량의 영상을 게시했다. 이 영상을 공개하기 전 유튜브 구독자 수는 207만이었으나 영상 게재 후 27일 오후 기준으로 유튜브 구독자 수는 210만을 기록하고 있다.

영상 속 강형욱은 아내와 함께 출연해 "사실 여부를 따지기 앞서 시끄럽게 만들고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이어 CCTV로 직원을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감시 용도가 아니다. 누구든 들어올 수 있는 곳이었기에 CCTV가 있어야만 했다. 사실 확인을 위해 없어서는 안 됐다"고 설명했다. 여직원 탈의실에 CCTV를 부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회사 내 탈의실이 따로 없다. '사건반장'에 나온 곳은 회의실이다"라고 전했다.

사진 = 강형욱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 강형욱 유튜브 영상 캡처

이어 직원 메시지를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외부업체들과 오가는 일이 생기며 회사 메신저 겸 이메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네이버에서 무료 시스템을 도입하고 PC에 개인 카톡을 지워달라고 했다. 이후 시스템이 유료로 전환되며 관리자 페이지가 생겼다. 들어가보니 감사 기능이 있더라. 직원들이 나누는 대화가 타임 스태프로 찍혔다. 처음엔 남의 일기장 훔쳐보는 느낌이 들어서 나가려고 했는데 저희 아들 이름이 눈에 띄더라. 막 태어난 아들에 대한 조롱, '슈돌' 출연에 대한 비아냥을 보고 눈이 뒤집혔다. 양심의 가책을 느꼈지만 손을 놓을 수 없었다. 처음에 허락 없이 본 게 맞고, 일요일에 밤을 새워서 봤다. 특정 커뮤니티에서 사용하는 혐오단어가 나왔다. 대표 조롱은 당연하고 기가 막혔다"고 털어놨다.

또 명절 선물로 배변봉투에 스팸을 담아 줬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직원들 대부분이 자취하다 보니 스팸을 좋아한다고 해 선물세트를 샀다. 그런데 발주 실수를 해서 엄청나게 많이 왔다. 명절이라 반품도 힘들어서 나눠가져가라고 했고, 제가 배변 봉투에 담아 한 명씩 준 것이 아니라 알아서 가져가라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진 = 강형욱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 강형욱 유튜브 영상 캡처

반려견 레오를 방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레오가) 대소변이 범벅돼 있었을 거다. 마지막에 많이 아팠다. 숨 쉴 때마다 소변이 나왔고 조금의 움직임에도 대변이 나왔다. 치료를 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나이가 굉장히 많았고 뒷다리를 아예 쓸 수 없었다. 못 걷기 때문에 어디에 얼굴이 처박혀있을 때도 있고 계단으로 떨어질 때도 있었다. 그래서 회사에 데려와서 돌보기로 했다. 내가 혹시 외근 중에는 직원분들이 물도 주고 돌봐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전 정말 아침 일찍 가서 레오에게 물도 주고 닦아주고 시간이 허락할 때마다 함께했다"고 말했다.

강형욱의 아내는 "최선을 다해 돌봐줬냐고 질문한다면 사실 자신 있게 그렇게 말할 순 없다. 아쉬운 부분도 있다. 방치라는 표현을 보고 그때 했던 게 방치인가 생각이 들면서 레오와의 사진을 다 봤다. 끝으로 갈수록 아파 보이는 사진이 나오더라. 적어도 너무 아프기 이전에는 우리 아들이랑 안방 침대에 뒹굴고, 행복하게 지내고, 수영도 하고 웃는 모습이 대부분이다. 스스로 방치했다는 죄책감은 갖지 않아도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영상 말미 강형욱은 "보듬은 좋은 훈련소라고 생각하고 서로가 자부심을 갖고 일했다. 최고의 교육센터를 만들고자 하는 낭만을 갖고 일했다. 앞으로 (직원들이) 이 일을 겪고 보듬에서 일한 훈련사라는 말을 못 하고 다닐까 봐 걱정이고 속상하다. 우린 꿈같은 훈련소를 만들려고 노력했다. 보듬은 이제 없어진다. 어렵게 훈련사 생활을 하면서 갖고 있는 꿈을 다 펼치고자 한 곳이 보듬이다. 무시 당하는 훈련사가 아닌 존중받는 훈련사로 생활할 수 있게 도와주려고 노력했는데 제가 미숙했나 보다"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강형욱과 관련한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KBS 2TV '개는 훌륭하다'는 2주 연속 결방을 이어간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