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변희봉 빈소, 췌장암 투병끝 별세 '연예계 큰 별이 지다'

[마이데일리 = 김정수 기자] 배우 변희봉이 향년 81세로 18일 별세했다.

故 변희봉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에 고인의 영정이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다.

변희봉은 과거 완치 판정을 받았던 췌장암이 재발해 투병하던 중 이날 오전 세상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故 변희봉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소속사 제공)
故 변희봉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소속사 제공)

1942년생인 故변희봉은 연극배우로 활동하다가 1965년 MBC 성우 공채 2기로 연예계에 데뷔 수많은 작품에 출연했다. 특히 영화 '플란다스의 개', '살인의 추억', '괴물', '옥자' 등 봉준호 감독의 영화를 통해 스크린에서도 활약하며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발인은 오는 20일 오후 12시 30분에 진행된다.

김정수 기자 easefu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