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민 변태주루가 창원에서 부활했나요…한화 류현진 구하기의 기쁨도 잠시, 공룡들 24세 내야수 ‘폭주’[MD창원]

  • 0

최정원/NC 다이노스 
최정원/NC 다이노스 

[마이데일리 = 창원 김진성 기자] “한화 수비수들의 압박수비가 많은 걸 알고 있었다.”

한화 이글스 에이스 류현진의 통산 100승 도전 경기의 하이라이트는 류현진과 상관없는 지점에서 발생했다. 류현진은 7회까지 3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2사사구 3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타선의 지원을 적시에 받지 못해 패전 위기에 몰렸다.

최정원/NC 다이노스
최정원/NC 다이노스

그러나 한화는 2-3으로 뒤진 8회초에 황영묵의 극적인 동점 1타점 적시타로 류현진의 시즌 3패 위기를 벗어나게 해줬다. 그런데 류현진도 한화도 이 순간의 안도와 기쁨을 오래 누리지 못했다. NC가 류현진이 내려가자마자 결승점을 뽑고 역전승을 완성했기 때문이다.

최정원이 8회말에 선두타자로 등장했다. 김수윤의 대타였다. 장시환의 커브와 슬라이더를 차례로 골라내며 볼넷으로 출루했다. 그리고 9번타자 김주원이 번트 자세를 취했다. 올 시즌 타격감이 안 좋고, 경기흐름상 희생번트는 당연했다.

그런데 한화 내야진이 압박하자 최정원이 한화의 수를 뛰어넘는 플레이를 보여줬다. 우선 한화는 김주원의 번트를 1루수 안치홍이 잘 잡아서 1루 커버를 들어온 2루수 황영묵에게 연결,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여기서 최정원이 전력질주, 2루를 찍고 3루까지 갔다.

한화 수비진이 아웃카운트를 올린 뒤 순간적으로 느슨할 수 있는, 그 찰나에 최정원의 발이 번개같이 그라운드를 수놓았다. 최정원이 2루에서 3루로 뛰자 안치홍이 재빨리 3루수 노시환에게 송구했다. 거의 크로스 타이밍이었으나 3루심의 판정은 세이프.

한화는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으나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그리고 박민우가 노련하게 장시환의 슬라이더를 가볍게 받아쳐 큼지막한 중견수 뜬공을 만들었다. 최정원이 2루에 있었다면 득점이 되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최정원은 3루 주자였고, 한화가 최정원의 태그업을 제어할 순 없었다.

최정원은 “한화 수비수들이 압박수비가 많은 것을 알고 있었다. 먼저 (김)주원이의 번트가 좋았다. 2루로 뛰면서 3루가 비어 있는 것을 보고 과감히 뛰어보자고 생각했고, 팀이 이기는데 중요한 점수가 돼 기쁘다”라고 했다.

끝으로 최정원은 “이종욱 코치님이 항상 많은 생각이 들 때는 뛰어보라고 주문을 해 주셨다. 내 위치가 대타이자 대주자이기 때문에 스페셜로써 필요한 상황에 기여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그라운드에 나갔을 때 최선을 다해 뛰겠다”라고 했다.

최정원/NC 다이노스
최정원/NC 다이노스

2019년 2차 7라운드 67순위로 입단한 24세 왼손 내야수의 통산도루는 19개. 그가 류현진이 100승에 도전한 이 경기의 주인공이었다. 마치 롯데 자이언츠 고영민 주루코치의 현역 시절, 특유의 '변태 주루'를 보는 듯했다. 

창원=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