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경찰 "김호중 조사, 언제 끝날 지 알 수 없어…변호인만 기자 앞에 설 듯"

  • 0

김호중 '비공개'출석 과정 설명하는 경찰 관계자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김호중 '비공개'출석 과정 설명하는 경찰 관계자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경찰에 비공개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김호중의 변호인이 짧은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21일 서울 강남경찰서 측 관계자는 "조사 끝나고 나갈 때 (김호중의) 변호인이 그간의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할 예정이다. (김호중은 없이) 변호인만 기자 앞에 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사가)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이지만, 구체적으로 조사가 언제 끝날 지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께 김호중을 불러 사고 경위와 음주 여부 등 혐의 내용에 대해 조사 중이다. 이날 조사는 김호중이 음주 운전을 인정한 뒤 첫 소환 조사다.

당초 김호중의 출석 소식이 알려지면서 많은 취재진이 강남경찰서에 몰렸으나, 김호중은 취재진을 피해 지하 주차장을 통해 조사실로 들어갔다. 이와 관련한 특혜 의혹에 대해 경찰 측은 "신축 경찰서는 설계 때부터 피의자가 지하로 출석할 수 있도록 한다. 경찰이 피의자 관련 특혜를 줬다거나 피의자 본인이 특별히 요청을 한 것은 아니고 공보 규칙에 맞게 평소 하던 대로 절차를 진행했다"고 알렸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는다. 사고 후 김호중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입고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며 허위 진술하고, 소속사 본부장이 김호중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하는 등 조직적으로 범죄를 은닉하려 한 정황도 드러난 상황이다.

김호중 / 마이데일리 사진DB
김호중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